★★ 장작114 ★★ 참나무, 잡목, 화목, 땔깜 100%국내산 저렴한 배송료로 전국 직배송
 
Home > 장작114소개 > 문의게시판   

안녕하세요? 장작114입니다.
장작114는 중부권에 작업장이 위치하고 있으며 서울,경기 및 중부 영호남지역으로 직배송하는 업체입니다.
또한, 장작으로 최적의 열효율을 낼 수 있도록 1개월~6개월가량 건조후 가공되어 배송됩니다.
생나무의 경우 열효율이 낮고 발화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주문하여 주실 때는 시간적으로 여유있게 주문예약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매년 출하달을 예상하여 충분한량을 건조시키는데도 성수기에는 모자를 수가 있습니다.

건조기간에 따른 원목을 주문순서에 맞춰 배송함을 원칙
으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급하다고, 주문량이 많다고 배송순서를 바꾼다거나 상품성이 떨어지는 원목판매하지 않습니다.
장작114의 기본원칙을 이해해 주시면 최고의 장작을 판매,배송하는데 저희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일 : 18-03-18 09:39
"北, 일본인 피랍자 1명 '북한에 있다' 인정…귀국의사 없어"
 글쓴이 : 윤지선 (158.♡.163.69)
조회 : 38  
교도 "북한이 日정부에 2014년 전달"…피랍자 北입국 인정은 2002년 이후 처음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은 일본 정부가 납치피해자로 인정한 다나카 미노루(田中實·실종 당시 28세)가 북한에 있다는 사실을 2014년 일본 측에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교도통신이 17일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이 당시 일본 측과의 접촉에서 "입국을 확인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바꿔 이같이 주장했으며, 본인의 귀국 의사는 "없다"고 설명한 것으로 보도했다.

북한이 납치피해자의 북한 입국 사실을 인정한 것은 2002년 9월 북일 정상회담에서 요코타 메구미(실종 당시 13세) 등 13명의 납치를 인정한 이후 처음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분식점 종업원으로 일하던 다나카 미노루는 1978년 나리타(成田)공항을 통해 출국한 후 소식이 끊겼으며 일본 정부는 2005년 그를 납치피해자로 인정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 측 대구건마 주장에 대해 진위를 신중히 조사했지만, 북한에 의한 납치문제 재조사가 중단되면서 본인과 직접 만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무성 간부는 이번 사안에 대해 "코멘트할 대치유흥 수 없다"고 통신에 밝혔다.

북한은 당시 다나카 미노루에 대해 "귀국할지 어떨지는 본인의 생각이 존중된다"면서 그가 평양에서 가족과 함께 생활하며 현지에 있겠다는 의향을 갖고 있다고 일본 정부에 설명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북일 정부간 회담
북일 정부간 회담 2014년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 성마오 호텔에서 서초안마 열린 북일 외무성 국장급 회담에서 북한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가운데)가 일본 대표단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308391